게시판
Community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04-29 (금) 14:36
[판결] '병역기피 논란' 유승준씨, 비자발급 소송 냈지만 패소
군 입대를 앞두고 돌연 한국 국적을 포기해 병역기피 논란을 일으킨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씨가 한국 입국 비자를 발급해달라며 낸 두 번째 소송 1심에서 패소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5부(재판장 김순열 부장판사)는 28일 유씨가 로스앤젤레스 총영사를 상대로 낸 여권·사증발급거부처분 취소소송(2020구합80547)에서 원고패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국가와 사회의 안전보장과 공공질서 등을 위해 필수적인 국방의 의무를 이행함에 있어 가장 기본적인 전제조건은 '공정한 책임의 분담'"이라며 "유씨는 4급 보충역 판정을 받고 공익근무요원으로 소집통지를 받은 상황에서 국적을 이탈함으로써 그조차 이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유씨의 국적상실 시점으로부터 20년이 흘러 입국 불허기간이 비교적 장기간이라는 사정이 있기는 하지만, 국적이탈을 후회하는 모습을 보이며 국민에 버금가는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정황이 엿보이지 않는다"며 "유씨에게 사실상 자유로운 출입국 및 체류, 내국인과 동등한 수준의 취업 등 경제활동, 건강보험 적용에 관한 권리가 포함된 재외동포사증 발급이 반드시 부여돼야 할 합리적이고 타당한 사유가 있어 보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 처분으로 유씨가 입는 불이익에 비해 얻을 수 있는 공익은 '공정한 병역의무 이행'에 대한 '국민의 정의 관념 및 신뢰에의 부응'이라는 가치"라며 "이는 한 번 훼손할 경우 회복하기 어렵다. 설령 유씨의 주장과 같이 현실적인 차별의 결과가 존재하더라도 불법에 있어 평등을 주장할 수는 없다"고 판시했다.

1990년대 말 큰 인기를 얻은 유씨는 방송 등을 통해 여러 차례 '군대에 가겠다'고 약속했지만 공익근무요원 소집 통지를 받은 직후인 2002년 1월 돌연 미국 시민권을 취득했다. 이에 따라 병역은 면제됐지만,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이후 병무청은 법무부에 유씨의 입국을 금지시켜 달라고 요청했고, 법무부는 그해 2월 입국금지 결정을 내렸다.

이후 중국 등에서 가수와 배우로 활동하던 유씨는 2015년 9월 주 LA총영사관에 재외동포 비자를 신청했다가 거부되자 소송을 냈다. 2019년 7월 대법원은 "'LA총영사는 법무부장관의 입국금지결정에 구속된다'는 이유로 이 사건 사증발급 거부처분이 적법하다고 본 원심 판단은 잘못됐다"며 원고승소 취지로 파기환송했다. 대법원 파기환송 취지에 따라 서울고법은 "LA총영사관이 유씨에게 한 사증 발급 거부를 취소한다"고 판결했다. 하지만 이 같은 판결 이후에도 LA총영사관은 유씨의 비자 발급 신청을 재차 거부했고, 이에 유씨는 다시 소송을 냈다.
1770 "구속 못 시킨다" 수사 중 배짱 범행한 중학생들 실형 2023-05-26
1769 [판결] ‘실거주’ 이유 임대차 갱신 의사 없다 밝혀놓고 다른 사.. 2023-02-24
1768 [결정](단독) “조부모, 손주를 자녀로 입양 가능” 대법원 첫 결.. 2023-02-10
1767 [판결]공인중개사, ‘중개 의사’ 없이 계약서 작성만 했어도 알.. 2023-01-06
1766 [판결] "성전환자에게 미성년 자녀 있어도 혼인중 아니라면 성별.. 2022-11-25
1765 [판결] 국외 도피로 인한 공소시효 정지 규정은 2022-10-28
1764 [판결](단독) 환자의 압박으로 진찰 없이 처방전 교부했다면 2022-09-26
1763 [판결] 임대차계약 시 임대인이 잔금 받기 전 근저당권 설정했다.. 2022-09-08
1762 [판결] "횡단보도 근처엔 보행자 발견 즉시 정차해야" 2022-07-01
1761 [판결] '스토킹 살인' 김병찬, 1심서 징역 35년 2022-06-17
1760 [판결](단독) 부주의로 구조물 추락사고… 크레인 기사에 배상 판.. 2022-05-27
1759 [판결] '교도소 몰카 취재' PD…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2022-05-13
1758 [판결] '병역기피 논란' 유승준씨, 비자발급 소송 냈지만 패소 2022-04-29
1757 대법 "친권·양육권 없는 부모, 자녀 불법행위 배상책임 없어" 2022-04-15
1756 [판결](단독) 공인중개사가 공동담보 내용 등 제대로 설명 않아 .. 2022-04-11
1755 [판결](단독) 진료실·병동 확장한 병원, 개설허가사항 변경허가.. 2022-03-04
12345678910,,,111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164, 4층(서초동, 신한국빌딩) / 전화 : 02-3477-0021 / 팩스 : 02-3477-7595
Copyrightⓒ 2003 나눔법률사무소.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