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Community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05-13 (금) 15:12
[판결] '교도소 몰카 취재' PD…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주거침입죄 등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어

시사프로그램 외주제작 프로듀서(PD)가 교도소 측에 신분을 속이고 몰래카메라를 갖고 들어가 수용자를 취재했더라도 공무집행방해나 주거침입 혐의로 처벌할 수는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형사2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최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및 건조물 침입 혐의로 기소된 A씨와 B씨에게 각각 벌금 70만원과 벌금 1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남부지법으로 돌려보냈다(2019도333).

MBC 시사프로그램 리얼스토리 눈 외주 제작사 PD인 A씨 등은 2016년 4월 모 교도소를 방문해 그곳에 수용된 수용자의 지인인 것처럼 속이고 손목시계 모양의 녹음·녹화 장비를 몰래 갖고 들어가 수용자와 접견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이들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판단해 A씨와 B씨에게 벌금 200만원과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2심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는 무죄로 판단했다. 다만 건조물 침입 혐의에 대해서는 "교도소에 들어간 것은 교도소 관리자의 의사에 반해 건조물의 사실상 평온을 해한 것"이라며 유죄로 판단해 벌금 70만원과 100만원을 선고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건조물 침입 혐의도 무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A씨 등은 접견신청인으로서 교도소 정문에서 근무자에게 아무런 검사나 제지를 받지 않고 정문 근무자가 열어주는 정문으로 교도소 내 민원실과 접견실까지 통상적인 출입방법으로 들어갔다"며 "A씨 등이 사실상의 평온 상태를 해치는 행위 태양으로 교도소에 들어갔다고 볼 수 없어 건조물침입죄에서 규정하는 침입행위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만약 A씨 등이 수용자와 접견하며 녹음 등을 하려고 교도소에 들어간 것으로, 교도소 관리자가 사정을 알았더라면 출입을 승낙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사정이 인정되더라도, 이것만으로 사실상의 평온상태를 해치는 행위 태양으로 교도소에 출입했다고 평가할 수 없어 건조물침입죄는 성립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도소 관리자의 추정적 의사를 주된 근거로 건조물침입죄의 성립을 인정한 원심 판단에는 본죄의 성립에 관한 법리를 오해해 판결에 영향을 미친 잘못이 있다"고 판시했다.

대법원은 앞서 지난 달 SBS 시사프로그램인 '그것이 알고싶다' 소속 PD 등이 신분을 속이고 구치소를 방문해 수용자를 몰래카메라로 취재해 공무집행방해 및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사건에서도 모두 무죄로 판단했다(2018도15213).
1770 "구속 못 시킨다" 수사 중 배짱 범행한 중학생들 실형 2023-05-26
1769 [판결] ‘실거주’ 이유 임대차 갱신 의사 없다 밝혀놓고 다른 사.. 2023-02-24
1768 [결정](단독) “조부모, 손주를 자녀로 입양 가능” 대법원 첫 결.. 2023-02-10
1767 [판결]공인중개사, ‘중개 의사’ 없이 계약서 작성만 했어도 알.. 2023-01-06
1766 [판결] "성전환자에게 미성년 자녀 있어도 혼인중 아니라면 성별.. 2022-11-25
1765 [판결] 국외 도피로 인한 공소시효 정지 규정은 2022-10-28
1764 [판결](단독) 환자의 압박으로 진찰 없이 처방전 교부했다면 2022-09-26
1763 [판결] 임대차계약 시 임대인이 잔금 받기 전 근저당권 설정했다.. 2022-09-08
1762 [판결] "횡단보도 근처엔 보행자 발견 즉시 정차해야" 2022-07-01
1761 [판결] '스토킹 살인' 김병찬, 1심서 징역 35년 2022-06-17
1760 [판결](단독) 부주의로 구조물 추락사고… 크레인 기사에 배상 판.. 2022-05-27
1759 [판결] '교도소 몰카 취재' PD…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2022-05-13
1758 [판결] '병역기피 논란' 유승준씨, 비자발급 소송 냈지만 패소 2022-04-29
1757 대법 "친권·양육권 없는 부모, 자녀 불법행위 배상책임 없어" 2022-04-15
1756 [판결](단독) 공인중개사가 공동담보 내용 등 제대로 설명 않아 .. 2022-04-11
1755 [판결](단독) 진료실·병동 확장한 병원, 개설허가사항 변경허가.. 2022-03-04
12345678910,,,111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164, 4층(서초동, 신한국빌딩) / 전화 : 02-3477-0021 / 팩스 : 02-3477-7595
Copyrightⓒ 2003 나눔법률사무소.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